유리건판 소개

유리건판 소개

유리건판 소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유리건판

유리건판(Gelatin Dry Plate)은 1871년 영국인 매독스(Richard Leach Maddox, 1816~1902)가 브롬화은 젤라틴 유제를 유리판에 도포한 건판에서 탄생하였습니다. 이후 근대적 방식의 촬영 매체로 활용된 유리건판은 20세기 초부터 공업생산품으로서 본격적인 제조가 이루어졌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유리건판 38,000여장은 일제 강점기 조선총독부박물관이 보관하던 것을 광복 후 인수한 것입니다. 이 자료들은 대체로 1909년부터 1945년경까지 일제가 식민 지배를 위한 목적으로 우리나라 전역과 만주 등지에 있는 각종 유적과 유물, 민속, 자연환경 등을 촬영한 것입니다.

유리건판 정리 사업

국립중앙박물관은 유리건판 공개 사업의 일환으로 1997년부터 2001년까지 모두 5권의 『유리원판 목록집』을 만들었습니다. 이후 유리건판 사진의 본격적인 활용을 위해 디지털 스캔 작업을 실시하였습니다. 본격적인 유리건판 사진 공개는 2007년 유리건판 자료집 『궁궐』의 발간으로 시작되었으며, 2014년에는 『북한의 불교미술』이 발간되었습니다.
유리건판 사진 공개는 2015년 [건축] 분야를 시작으로, 2017년까지 [고고], [미술], [문자자료], [인류·민속], [기타] 분야의 유리건판이 추가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유리건판 사용 모습 유리건판을 사용하는 사진기
일제강점기 유리건판 보관 상자 유리건판